요즘IT
위시켓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최근 검색어가 없습니다.

본문은 요즘IT와 번역가 Chase가 함께 만든 해외 번역 콘텐츠입니다. 필자인 Kostas Farkonas는 베테랑 IT 저널리스트로 온/오프라인의 거의 모든 유형의 미디어에서 일한 경험이 있습니다. 현재 Athinorama Tech의 편집장으로 일하며, IT 콘텐츠를 발행하고 있습니다. 이번 글은 윈도우 11 출시 후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시장의 평가가 어떤지 분석하고 있습니다.

회원가입을 하면 원하는 문장을
저장할 수 있어요!

다음

회원가입을 하면
성장에 도움이 되는 콘텐츠를
스크랩할 수 있어요!

확인

프로덕트

윈도우11은 실패작이다

년차,
어떤 스킬
,
어떤 직무
독자들이 봤을까요?
어떤 독자들이 봤는지 궁금하다면?
로그인

 

본문은 요즘IT와 번역가 Chase가 함께 만든 해외 번역 콘텐츠입니다. 필자인 Kostas Farkonas는 베테랑 IT 저널리스트로 온/오프라인의 거의 모든 유형의 미디어에서 일한 경험이 있습니다. 현재 Athinorama Tech의 편집장으로 일하며, IT 콘텐츠를 발행하고 있습니다. 이번 글은 윈도우 11 출시 후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시장의 평가가 어떤지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 글에서는 윈도우 11이 출시된 지 6개월이 지난 지금, 시장이 이 OS를 어떻게 평가하는지 얘기해보겠습니다.

 

윈도우11 시장점유율
다수의 보고서가 윈도우 11의 부진한 시장 점유율에 대해 보도하고 있습니다. <출처: Microsoft>

 

윈도우 11은 출시일로부터 한 달이 되지도 않은 때부터 많은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임직원, 언론, 유저로부터 실패작 꼬리표가 달렸습니다. 그리고 6개월이 지난 지금에도 시장의 반응은 여전히 부정적이기만 합니다.

 

지난 며칠 동안 윈도우 11의 낮은 시장 점유율을 꼬집는 기사들이 쏟아져 나왔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충격적인 Lansweeper의 리포트에 따르면, 1,000만 개의 윈도우 기종 중 윈도우 11로 업데이트한 기종은 고작 1.44%에 불과합니다. 1.44%는 역대 최악으로 평가받는 윈도우 8, 2년 전에 지원이 종료된 윈도우 7, 그리고 20년도 이전에 출시된 윈도우 XP의 점유율보다도 낮습니다. (역주: 번역 시기가 달라 현재는 점유율이 바뀌었을 수 있습니다.)

 

Lansweeper은 윈도우 11의 부진 원인으로 업그레이드에 요구되는 CPU과 TPM을 꼽았습니다. 아무래도 기업용 PC들은 비교적 하드웨어 업그레이드가 느리기 때문에 OS의 시장 침투율이 떨어진다는 설명입니다.

 

윈도우11 시장확산
요구되는 하드웨어 사양을 감안하더라도 이토록 시장 확산이 느린 것은 이해하기 어렵습니다. <출처: Microsoft>

 

다른 보고서들도 일제히 부정적인 평가를 쏟아내고 있습니다.

 

그중 하나로 AdDuplex의 보고서를 살펴보겠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윈도우 11의 시장 점유율은 19.4%로 Lansweeper의 데이터보다는 양호합니다. 하지만 시장 점유율의 상승폭을 보면 얘기가 달라집니다. 2월 점유율 상승률이 3.1%인데 비해 3월에는 1.25%로까지 수치가 떨어져 성장이 상당히 둔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StatCounter가 발표한 데이터는 더 심각합니다. 자료에 따르면, 윈도우 11의 시장 점유율은 AdDuplex 보다 훨씬 낮은 8.45%에 불과하며, 3월의 점유율 성장은 1% 미만으로 둔화했다고 추정합니다.

 

여러분에게 가장 친숙할 만한 스팀(세계 최대 규모의 전자 게임 소프트웨어 유통망)의 설문 조사에 따르면, 윈도우 11의 시장 점유율은 16.8%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3월 성장률은 1.25%로 2월의 2.03%와 1월의 2.41%에 비해 다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Ars Technica는 윈도우 11과 윈도우 10의 초기의 성장을 비교했습니다. 바로 전작인 윈도우 10이 출시 후 6개월도 안 되는 짧은 기간에 30%가 넘는 점유율을 확보한 데 비해 윈도우 11은 얼리어답터들의 유입이 끝난 11월을 기점으로 성장세가 뚜렷하게 꺾였습니다.

 

윈도우11 부정평가
언론은 윈도우 11이 출시 직후부터 부정적인 의견을 내보였고, 유저들도 마찬가지의 평가를 하고 있습니다. <출처: Microsoft>

 

온라인 포럼, 기사 댓글이나 레딧(커뮤니티)을 살펴보면 유저들의 의견도 조사 기관의 리포트들과 일치하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대다수 유저는 윈도우 11이 윈도우 10에 비해 UI만 조금 달라졌을 뿐 특별한 기능적 변화가 없었다는 평가를 하고 있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유저들의 댓글은 윈도우 11이 아직 완성되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 업그레이드하는 것 자체가 시기상조라고 평가합니다. 여러 리포트가 제시하는 데이터는 상황에 따라 여러 해석의 여지가 있지만, 가장 큰 문제는 유저들이 윈도우 11을 미완의 실패작으로 생각하는 인식입니다. 윈도우 11은 Microsoft가 전작의 실패를 딛고 모든 역량을 쏟아서 개발한 OS입니다. 심지어 무료로 출시한 이 OS를 6개월이 지난 지금까지도 이렇게 적은 유저들만이 채택하는 건 심각한 문제입니다.

 

윈도우11 실패작 이미지
윈도우 11의 실패작 이미지를 벗어날 수 있는 건 Microsoft밖에 없습니다. <출처: Microsoft>

 

지난 4월 Microsoft는 윈도우 11에 지속적인 투자를 약속하며, OS를 개선하고 신규 기능을 추가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하지만 시장의 인식을 어떻게 긍정적으로 바꿀지에 대한 상세한 계획은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Microsoft는 전 세계 사용자들의 질문에 명쾌한 해답을 주어야 할 것입니다.

 

언제쯤 윈도우 11는 유저들에게 업그레이드할 만한 안전한 OS라는 믿음을 줄 수 있을까요?

 

윈도우 10 서비스가 종료되는 2025년까지 업그레이드하지 않는 유저들은 어떻게 될까요?

 

Microsoft는 이 상황을 타개할 수 있을까요? 아니면 윈도우 XP/7와 같은 꼴이 될까요?

 

Microsoft가 적어도 올해에는 이러한 질문에 관한 답을 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원문>

Windows 11 is officially a failure

 

위 번역글의 원 저작권은 Kostas Farkonas에게 있으며, 요즘IT는 해당 글로 수익을 창출하지 않습니다.

좋아요

댓글

공유

공유

댓글 0
작가
414
명 알림 받는 중

작가 홈

작가
414
명 알림 받는 중
요즘 해외 개발자들은 어떻게 일할까요? 기획자나 디자이너는요?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읽어볼만한 해외 소식들을 번역해 전합니다. We are the world.

좋아요

댓글

스크랩

공유

공유

지금 회원가입하고,
요즘IT가 PICK한 뉴스레터를 받아보세요!

회원가입하기
요즘IT의 멤버가 되어주세요! 요즘IT의 멤버가 되어주세요!
요즘IT의 멤버가 되어주세요!
모든 콘텐츠를 편하게 보고 스크랩해요.
모든 콘텐츠를 편하게 보고 스크랩 하기
매주 PICK한 콘텐츠를 뉴스레터로 받아요.
매주 PICK한 콘텐츠를 뉴스레터로 받기
로그인하고 무료로 사용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