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기획 디자인 개발 프로덕트 아웃소싱 프리랜싱

기획

구독 서비스를 현명하게 사용하는 5가지 방법

구독 서비스

구독이라는 단어는 이제 신문이나 잡지보다 생활 서비스나 스트리밍, 멤버십에 가입할 때 쓰이는 개념으로 자리매김했다. 다들 서비스 한 두 개쯤 구독하는 것이 당연한 시대가 됐다. KT경제연구소에 따르면 국내 구독 서비스 시장은 40조 원 이상으로 성장했을 것이라 추정된다 (2020년 기준).

 

구독 서비스의 장점은 매달 편리한 서비스를 소액으로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하지만 반대로 말하면 돈이 '매달' 고정적으로 나가게 되고 다양하게 쓰다 보면 무시하지 못할 금액의 고정비가 된다. 그렇게 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지 함께 고민해보자.

 

1. 한눈에 볼 수 있도록 모아 놓자

구독 서비스

내가 어떤 서비스를 구독하고 있는지는 (따로 적어놓지 않는 이상) 한눈에 파악하기 힘들다. 구글 플레이나 앱스토어를 통해 구독했다면 스토어 설정 화면에서 관리할 수 있지만, 모든 서비스를 스토어를 통해 가입하는 것도 아니니 정보는 흩어질 수밖에 없다. 가장 쉬운 방법은 구독 중인 앱과 즐겨찾기를 스마트폰 홈 화면에 따로 묶어놓는 것이다. 가장 상단에 모아 놓아도 되고 구독 폴더를 만들어 집어넣어도 좋다. PC라면 '구독'이라는 즐겨찾기 폴더를 만들어 사이트를 모아 놓아도 괜찮다. 어떤 형태로든 '현재 내 신용카드에 빨대를 꽂은 서비스가 무엇인지' 한눈에 볼 수 있게 만드는 것이다.

 

가계부를 쓰는 사람이라면 고정비 항목에 구독 서비스도 적어놓자. 보험비, 가스비, 통신비, 아파트 관리비, 정수기, 신용카드 연회비 등과 똑같이 취급하고 관리하자. 그럼 한눈에 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과연 필요한가?'라며 한 번 더 고민하게 되어 일석이조다. '왓섭' 같이 구독을 관리해주는 서비스를 쓰는 방법도 있지만 웬만하면 직접 관리하는 편이 낫다고 생각한다.

 

 

2. 중간 점검하기

구독 서비스

가장 중요한 부분이 아닐까 싶다. 나는 한 때 쿠팡 멤버십에 가입했었는데, 쓰다 보니 의문이 들었다. 쿠팡 멤버십의 가장 큰 장점은 새벽 배송이다. 그러나 '새벽 배송이 빨라서 좋긴 하지만… 굳이 돈을 내면서까지 빨라야 하는가?'라는 생각을 떨칠 수 없었다. 물건을 3~4일 후에 받는 것도 (원래 그렇다고 생각하니) 생각보다 불편하지 않았다. 결국 쿠팡 멤버십은 해지했다.

 

'구독 서비스는 원래 매달 내는 거야'라는 생각을 경계해야 한다. 매달 내는 것이 아니라 결제 방식이 월 단위인 것뿐이다. 내가 쓰는 서비스라고 해서 무조건 매달 결제할 필요는 없다. 아무리 넷플릭스를 좋아하는 사람도 '요즘엔 볼 게 없네…'라며 안 보게 되는 시기가 있을 수 있다. 이런 시기에도 구독료를 내고 있다면 무의미한 소비를 한 셈이 된다. 내가 어떤 서비스를 구독하고 있는지, 그리고 과연 계속 구독할 것인지를 정기적으로 점검하면 의미 없게 돈이 새는 것을 막을 수 있다.

 

 

3. 의도를 담아 결제하기

구독 서비스 결제

하루하루 바빠 죽겠는데 구독 서비스까지 관리하라니 골치 아프게 들릴 수 있다. 그런 사람들에게 추천하고 싶은 방법이 바로 '구독 후 바로 취소하기'다. 넷플릭스를 구독하는 이유는 영화나 드라마를 보기 위해서다. 구독하기를 눌러 결제를 했으면 바로 취소 버튼을 누르자. 그러면 한 달 내내 영화를 보고 다음 달이 되었을 때 자동으로 결제되지 않고 그대로 구독이 해지된다. 언제 또 결제되나 굳이 신경 쓸 필요가 없어지는 것이다.

 

넷플릭스가 다시 보고 싶어지면 그때 가서 또 결제하면 된다. 사용자 입장에서 손해 볼 것은 아무것도 없다. 금액이 아무리 적을지언정, 돈이 무의미하게 새는 것은 막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 클릭 한 번이면 결제할 수 있는 세상이니 '귀찮다'라는 말은 핑계가 되지 못한다. 서비스를 쓰지 않는 공백 기간에도 돈을 낼 이유는 없다.

 

'넷플릭스에서 뭐 볼지 찾다가 시간 다 간다'라는 우스갯소리가 있다. 백화점 아이쇼핑에는 돈을 내지 않으면서, 넷플릭스 아이쇼핑에는 왜 돈을 내고 있는가?  justwatch.com 같은 사이트에서 보고 싶은 작품을 찾은 뒤에 구독해도 늦지 않다. 아니면 SNS나 주변 친구들이 추천하는 작품 중 흥미가 가는 것이 생겼을 때 구독하는 것도 괜찮다.

 

 

4. 한 달 결제 또는 1년 결제, 어느 쪽이 이득일까?

구독 서비스

처음 써보는 서비스의 경우 일반적으로 30일 무료 체험이 주어진다. 그 대가로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해야 하니 자동 결제의 가능성이 생기는데, 이는 알림 설정을 해놓는 것만으로 충분히 막을 수 있다. 무료 체험을 8월 1일부터 시작했다고 하자. 그럼 'OO 서비스 계속 쓸까?'라는 알림이 8월 20일 즈음에 오도록 설정해놓자. 3주 썼으면 계속 쓸지 말지 대충 감이 왔을 것이다.

 

계속 쓸 생각이라면 처음 한 두 달은 매월 결제 방식으로 진행하자. 그리고 정말로 자주 쓸 것이라는 확신이 들면 그때 가서 1년 단위 결제를 하자. 한 번에 1년을 결제하는 것은 생각보다 큰 투자다. 노션의 경우 매달 결제하면 월 5달러, 한 번에 1년을 결제하면 월 4달러 가격이라 '매달 결제하면 12달러 손해!'라는 생각이 들 수도 있다. 하지만 두 달 써본 뒤 1년 결제하면 고작 2달러의 손해이며, 이는 1년어치 결제했는데 두 달 쓰고 더 이상 안 쓰는 것보다 덜 손해다(리스크 관리 비용이라고 생각하자).

 

 

5. 다른 사람과 계정 공유하기

구독 서비스

넷플릭스 계정을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는 사람들이 굉장히 많다. 구독료를 아낄 수 있고, 공유하는 사람들과의 연결고리도 생기게 되니 좋은 방법이라고 생각한다.

 

다만 계정을 공유하는 것이 100% 정답은 아니다. 해당 서비스를 자주 사용한다면 아주 문제없다. 하지만 다른 사람들과 공유할 경우, 딱히 서비스를 쓰지 않는 기간에도 '나만 쏙 빠지기 좀 그래서…'라며 계속 돈을 내게 될 수 있다. 정말로 계속 돈을 내고 싶은지 잘 따져보자. 계정을 공유하는 것이 일단 저렴할지는 몰라도 제 때 빠져나오지 못하면 내 돈 내면서 눈치 스트레스를 받게 될 수 있다.

 

 

결론: 내 구독은 내가 통제한다

좀 거창한 이야기지만, 구독 서비스를 관리하면 행복해진다. 어떤 서비스를 얼마나 사용하고 있는지 파악하는 것만으로 '상황을 통제하고 있는 것은 나'라는 자신감을 키울 수 있다. 관리하고 무의미한 부분을 없애다 보면 자연스럽게 자기 통제감이 생길 것이다.

 

최근엔 소비자 보호를 위해 '구독 서비스 자동 결제 시 일주일 전에는 알려줘야 한다'는 법이 생길 것이라고 한다(여신전문금융업법 시행령 개정안이 8월 10일 국무회의를 통과하였다). 물론 이는 사용자 입장에서 환영할만한 법이다. 하지만 법이 있든 없든 상관없이 구독 서비스는 꼭 깐깐하게 관리하는 것을 추천한다.

댓글 0

맨오브피스

효율 추구에만 매달리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프로덕트 매니저입니다.

엑셀 함수는 곧 사라질 운명이 아닐까?

기획

읽히는 슬랙 (업무) 메시지 쓰는 법

기획

비개발자가 코딩을 배우면 좋은 이유

기획

내 생활을 지키는 알림 설정 전략

기획

우선순위가 낮은 작업은 언제 처리해야 할까?

기획

순조로운 퇴사를 위해 해야 할 일 5가지

기획

OTT 시대의 반항아, 일본 ‘TVer’ 살펴보기

프로덕트

유튜브에서 '싫어요' 숫자가 사라졌다

프로덕트

슈퍼휴먼, 이메일에 월 30달러나 쓰는 이유는?

프로덕트

구글의 수수료 정책은 정말로 부당할까?

프로덕트

인터넷 뱅킹, Z세대에 열광하는 이유는?

프로덕트

나를 만족시킨 QR 체크인 앱은 무엇일까?

프로덕트

스포티파이, 왜 한국에서는 그저 그럴까?

프로덕트

구글의 발표는 왜 지루할까? (feat. 애플 이벤트)

프로덕트

OTT 이야기에 로쿠(Roku)가 빠질 수 없지

프로덕트

프로덕트 매니저라는 직무는 왜 생긴 것일까?

기획

디자인 커뮤니케이션 툴, 윔지컬(Whimsical) 둘러보기

디자인

영상 컨펌 협업툴 '이미지블' 살펴보기

프로덕트

테크 기업 CEO들의 하루 살펴보기

기획

구글 캘린더 100% 활용하기

프로덕트

총성 없는 전쟁, 아마존 VS 가짜 리뷰

프로덕트

애플 TV+는 잘 되고 있을까?

프로덕트

구글 스태디아는 왜 흥하지 못했을까?

프로덕트

경기지역화폐 앱 살펴보기

프로덕트

"카운트다운 시작!!!"...출시 앞둔 디즈니플러스 미리보기

프로덕트

점유율 2%의 활약, MS 빙(Bing)

프로덕트

PM 업무에 꼭 필요한 소프트 스킬 6가지

기획

업무 생산성을 높이는 IT 환경 만들기

기획

다른 나라 사람들은 어떤 앱에 돈을 쓸까?

프로덕트

아동 성착취물을 막겠다는 애플은 왜 욕먹는 걸까?

프로덕트

휴가 떠나기 전, 인수인계 확실히 하는 법

기획

구글이 직접 반도체를 만드는 게 나랑 무슨 상관일까?

개발

디지털 피규어 콜렉팅 앱, 비브(VeVe) 살펴보기

프로덕트

구글 미트가 프로그레시브 웹 앱(PWA)으로 출시된 이유

프로덕트

깃허브 코파일럿(Copilot)은 무엇이며, 왜 욕먹는 걸까?

프로덕트

원격근무의 치명적 단점 5가지

기획

구글이 안드로이드 앱 배포를 APK 대신 AAB로 바꾸는 이유

프로덕트

IT 직무 탐구: 프로덕트 매니저 vs 프로덕트 오너 (+그 외)

기획

구글 앱시트(AppSheet)로 노코드 앱 만들기

개발

이제는 운영체제도 구독이다! 윈도우 365 공개

프로덕트

즐겁고 효율적인 재택근무를 위한 7가지 기술

기획

절대 빼놓을 수 없는 크롬 확장 프로그램 7가지

프로덕트

IT 스타트업의 ­인수합병이 실무자에게 미치는 영향

기획

트위터 블루와 슈퍼 팔로우는 과연 돈 값을 할까?

프로덕트

경기도가 만든 배달 앱, 배달특급 리뷰

프로덕트

점점 맥을 닮아가네? 윈도우 11만의 특징 살펴보기

프로덕트

메시지 예약이 된다고? 슬랙의 최신 기능 5개 따라잡기

프로덕트

날씨 앱 번개가 더 리얼해졌다! iOS 15 미리 보기

프로덕트

스포티파이가 만든 클럽하우스, '그린룸' 살펴보기

프로덕트

안드로이드 12가 온다! 주요 기능 살펴보기

프로덕트

넷플릭스의 새로운 기능, 랜덤 재생 살펴보기

프로덕트

맥에서도 쓸 수 있는 마이크로소프트 엣지만의 장점

프로덕트

쉽게 읽히는 티켓 쓰는 법

기획

당근마켓은 어떻게 돈을 벌까?

프로덕트

구글 시트로 앱스토어 정보 긁어오는 방법

프로덕트

클럽하우스 인기가 뚝 떨어진 이유

프로덕트

데이터별 딱 맞는 그래프 찾기

기획

프로젝트 매니지먼트에 도움이 되는 툴들

기획

비개발자를 위한 파이썬 독학법 (하)

개발

비개발자를 위한 파이썬 독학법 (상)

개발

아웃소싱 개발이 필요한 상황은?

아웃소싱

#해시태그가 정확히 무엇인가요? 해시태그 A to Z

기획

아이디어를 체계적으로 기록하는 방법

기획

그럼에도 불구하고, 엑셀이 필요한 이유

프로덕트

소프트웨어 개발은 어떻게 이루어질까?

개발

구글의 OTP는 어떻게 비행기 모드에서도 작동할까?

개발

같은 분야를 다룬 글들을 권해드려요.

요즘 인기있는 이야기들을 권해드려요.

일주일에 한 번!
전문가들의 IT 이야기를 전달해드려요.

[구독하기] 버튼을 누르면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동의됩니다.

일주일에 한 번! 전문가들의 요즘IT 이야기를 전달해드려요.

[구독하기] 버튼을 누르면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동의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