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IT
위시켓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최근 검색어가 없습니다.

트위터는 페이스북만큼이나 유명한 SNS다. 사용자 수만 보면 페이스북에 비할바는 아니지만(페이스북의 월 활성 사용자 수 28억 명, 트위터는 3억 3천만 명), 실시간이라는 느낌을 가장 잘 제공하는 SNS라 나름의 입지가 확실한 플랫폼이다. 최근 유튜브 프리미엄의 성장세가 두드러지는 가운데, 트위터도 유료 기능 두 가지를 새롭게 추가했다. 바로 추가 기능이 붙는 트위터 블루와 멤버십 느낌의 슈퍼 팔로우가 그것이다. 더 이상 광고 매출만으로는 성장이 힘들어지니 유료 서비스가 이것저것 나오는 것 같은데, 과연 어떤 모습인지, 그래서 과연 쓸만해 보이는지를 함께 살펴보자.

회원가입을 하면 원하는 문장을
저장할 수 있어요!

다음

회원가입을 하면
성장에 도움이 되는 콘텐츠를
스크랩할 수 있어요!

확인

프로덕트

트위터 블루와 슈퍼 팔로우는 과연 돈 값을 할까?

년차,
어떤 스킬
,
어떤 직무
독자들이 봤을까요?
어떤 독자들이 봤는지 궁금하다면?
로그인
트위터 블루

트위터는 페이스북만큼이나 유명한 SNS다. 사용자 수만 보면 페이스북에 비할바는 아니지만(페이스북의 월 활성 사용자 수 28억 명, 트위터는 3억 3천만 명), 실시간이라는 느낌을 가장 잘 제공하는 SNS라 나름의 입지가 확실한 플랫폼이다. 최근 유튜브 프리미엄의 성장세가 두드러지는 가운데, 트위터도 유료 기능 두 가지를 새롭게 추가했다. 바로 추가 기능이 붙는 트위터 블루와 멤버십 느낌의 슈퍼 팔로우가 그것이다. 더 이상 광고 매출만으로는 성장이 힘들어지니 유료 서비스가 이것저것 나오는 것 같은데, 과연 어떤 모습인지, 그래서 과연 쓸만해 보이는지를 함께 살펴보자.

 

참고로 두 서비스 모두 테스트 단계라 변경될 여지가 있다는 점 참고 바란다.

 

1. 트위터 블루에 가입하면 숨겨진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트위터 블루

트위터 블루는 유튜브 프리미엄과 같이 파워 유저들을 위한 구독 서비스다. 현재는 호주와 캐나다에서 테스트 중이며 가격은 한국 원으로 환산했을 때 월 3,000~3,500 원 정도다. 유튜브처럼 광고가 없어지는 것은 아니고, 대신 추가 기능이 여러 개 붙는다.

 

  • 북마크 관리 기능 :트위터 블루 구독을 하면 북마크 폴더를 여러 개 만들어 관리할 수 있게 된다. 트위터에는 북마크 기능이 있어서 나중에 읽고 싶은 트윗을 따로 표시해놓을 수 있다. 그런데 만약 북마크를 많이 하는 사람의 경우 내용별로 약간의 구분을 주고 싶을 수 있다. 예를 들어 '이동하면서 읽기', '자기 전에 읽기'와 같이 북마크 종류를 나누어놓고 싶은 사람에게 유용할 것이다.

 

  • 트윗 취소하기 : 실수의 여파가 큰 인플루언서나 기업 계정에서 환영할만한 기능으로 보인다. 트윗을 올렸다 삭제하는 것과는 약간 느낌이 다르다. 트윗 올리기를 누르면 약간의 대기 시간을 거친 후에 올라간다. 대기 시간은 10초, 20초, 30초 등 사용자가 원하는 시간으로 설정할 수 있다. 그 대기 시간 동안 오타나 욕먹을만한 내용은 없는지를 검토하는 것이다. 대기 시간 내에서라면 언제든지 트윗을 취소할 수 있고, 만약 괜찮아 보인다면 버튼을 눌러서 대기 시간을 무시하고 올릴 수 있다.

 

  • 읽기 모드 : 트위터는 글자 제한이 있기 때문에 긴 내용의 글을 올리기 힘들다. 그래서 긴 이야기를 하고 싶은 사람은 자신의 트윗에 답글을 다는 식으로 하나의 타래(thread)를 만드는 것이 일반적이다. 읽는 사람 입장에서는 하나의 타래라고 해도 하나씩 끊어져있으니 읽기 힘들 수 있는데, 이런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읽기 모드가 제공된다. 읽기 모드를 사용하면 여러 개로 끊어져있는 타래를 하나의 블로그 글처럼 쭉 이어서 볼 수 있는 것이다.

 

  • 디자인 바꾸기 : 트위터 블루 구독자에 한해서 트위터 앱 아이콘의 디자인과 UI의 테마 색을 다른 색으로 바꿀 수 있다.

 

  • 그래서… 쓸만해 보이나?
    트위터 블루 구독을 얼마나 많이 하고 있는지 궁금했지만, 테스트를 시작한 지 아직 한 달밖에 되지 않은 서비스다 보니 관련 통계를 찾기가 힘들었다. 그래서 내 주변 사람들과 인터넷에 떠돌아다니는 생각들을 종합해보았는데, '돈 내고 쓰기에는 애매하다'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내 생각도 비슷하다. 북마크 관리는 기본 업데이트로 추가해줘야 하는 기능이고, 트윗 취소야 올렸다 지우면 될 일이고, 읽기 모드는 그나마 괜찮아 보이지만 돈 내고 쓰기에는 아깝고, 디자인 바꾸기도 그렇게 흥미로워 보이지 않았다.

    트위터를 정말 활발하고 다양하게 쓰는 사람에게는 유용할지 모르지만, 유튜브 프리미엄의 광고 제거와 같은 강력함은 느껴지지 않았다. 테스트 피드백을 잘 받아서 광고 제거까지 기능에 넣어주면 더 호응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2. 슈퍼 팔로우로 찐팬임을 나타내자

트위터 슈퍼 팔로우

슈퍼 팔로우는 유튜브의 채널 멤버십과 매우 유사하다. 트위터 블루처럼 플랫폼에 구독하는 것이 아니라, 내가 팔로우하는 계정에 정기 후원을 하는 느낌이다. 만약 계정 소유주가 슈퍼 팔로우 기능을 열어놓으면, 사용자는 이 계정을 기존처럼 무료 팔로우할 것인지, 돈을 내고 슈퍼 팔로우할 것인지 선택하는 식. 가격은 계정 소유주가 세 가지 가격($2.99, $4.99, $9.99) 중 원하는 가격으로 설정할 수 있다. 슈퍼 팔로우를 하면서 낸 돈은 (일부 수수료를 제한 뒤) 전부 계정 소유주가 갖는다.

 

그럼 슈퍼 팔로우를 하면 뭐가 좋은지 알아보자.

 

  • 전용 배지 : 트위치나 유튜브에서 시청자 아이디 옆에 뜨는 배지처럼, 트위터에서도 슈퍼 팔로워 전용 배지가 추가된다. '내가 이 사람의 찐팬이다!'라는 것을 표현할 수 있는 수단이다.

 

  • 전용 콘텐츠 : 슈퍼 팔로워들에게만 제공되는 트윗, 플릿(인스타그램 스토리와 유사한 기능), 뉴스레터 등을 볼 수 있다. 만약 좋아하는 가수가 콘서트를 마치고 "오늘 와주신 팬분들 너무 감사합니다!"라는 트윗은 공개 트윗으로 올린 뒤, "오늘 공연 뒤풀이 썰을 풀어보겠습니다"라는 트윗은 슈퍼 팔로워들에게만 제공하는 식이다. 물론 트위터는 글뿐만 아니라 사진이나 동영상도 올릴 수 있기 때문에 미공개 콘텐츠를 올리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

 

  • 커뮤니티 참여 : 예를 들어 BTS가 슈퍼 팔로워들 전용 커뮤니티를 만든다고 하면, 그 커뮤니티에 들어가 다른 팬들과 이야기하기 위해서는 돈을 내고 BTS의 슈퍼 팔로워가 되어야 하는 것이다.

 

트위터 슈퍼 팔로우

슈퍼 팔로우의 혜택에 대해서 살펴보았는데, 이 중 어느 혜택을 어느 정도 제공할지는 계정 소유주 마음이다. 원한다면 슈퍼 팔로워들을 위한 독점 콘텐츠 없이 그냥 후원받는 개념으로 써도 상관없다.

 

  • 그래서… 쓸만해 보이나?
    아직 '트윗 = 콘텐츠'라는 인식이 약하기 때문에, 사람들이 슈퍼 팔로우 기능을 통해 전용 콘텐츠를 정말로 원할지는 두고 봐야 할 것이다. 다만 팔로워 숫자가 많은 사람은 자신의 계정을 수익화할 수 있고, 팬들은 자신의 팬심을 돈으로 나타낼 수 있는 수단이 생겼다는 점에서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다. 물론 자칫하다가는 자신의 팔로워 커뮤니티가 무료와 유료 팔로워들로 분열될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선에서 사용하는 것이 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자신이 좋아하는 작가나 일러스트레이터, 지지하는 정치인, 언론 등을 후원하고 싶을 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 같다. 현재 누군가를 후원하려면 후원 사이트에 가입하거나 계좌번호를 찾아서 이체해야 하는 등 매우 번거로운데, 그 번거로움을 해결해줄 수 있다면 후원자 수가 더 늘어날 수 있을 것이다. 슈퍼 팔로우는 현재 미국에서만 테스트 중이며, 미국 내에서도 일부 사용자들에게만 적용된 기능이라 전체적인 피드백이 어떤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 같다.

 

 

3. 결론

이상 트위터가 테스트 중인 유료 서비스 두 가지를 살펴보았다.

 

트위터 블루의 기능을 처음 살펴봤을 때의 첫인상은 '그게 다야?'였다. 읽기 모드가 그나마 괜찮아 보였지만, 돈을 내면서까지 쓰고 싶은 마음은 들지 않았다. 광고 제거 기능까지 넣어주어야 하지 않을까 싶다. 트위터는 다른 SNS와는 다르게 서드 파티 앱을 사용하는 유저도 많아서 공식 앱으로 끌고 와 유료 구독까지 하도록 만들기에는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슈퍼 팔로우의 경우 기능 자체는 나쁘지 않아 보였다. 그리고 슈퍼 팔로우가 '유료 팔로워들만 즐길 수 있는 전용 콘텐츠'라는 점을 내세우고 있지만, 아직 '트윗=콘텐츠'라는 인식이 약하기 때문에, 결국 전용 콘텐츠와 후원 사이에서의 밸런스를 잘 잡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트위터는 정보의 전달, 사람들과의 소통, 제품과 서비스의 광고 공간으로 남는 것이 아니라, 콘텐츠까지 즐길 수 곳이 되고 싶어 하는 것 같다. 슈퍼 팔로우 업데이트를 통해 사람들이 읽고 볼 수 있는 콘텐츠 양과 퀄리티를 늘리고, 많아진 콘텐츠를 더 효율적으로 소비할 수 있도록 트위터 블루를 제공하는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든다.


<참고 자료>

글에 사용된 이미지는 트위터 공식 홈페이지와 theverge.com에서 캡처한 것입니다.

좋아요

댓글

공유

공유

댓글 0
광고수익화PM
56
명 알림 받는 중

작가 홈

광고수익화PM
56
명 알림 받는 중
효율 추구에만 매달리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프로덕트 매니저입니다.

좋아요

댓글

스크랩

공유

공유

지금 회원가입하고,
요즘IT가 PICK한 뉴스레터를 받아보세요!

회원가입하기
요즘IT의 멤버가 되어주세요! 요즘IT의 멤버가 되어주세요!
요즘IT의 멤버가 되어주세요!
모든 콘텐츠를 편하게 보고 스크랩해요.
모든 콘텐츠를 편하게 보고 스크랩 하기
매주 PICK한 콘텐츠를 뉴스레터로 받아요.
매주 PICK한 콘텐츠를 뉴스레터로 받기
로그인하고 무료로 사용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