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기획 디자인 개발 프로덕트 아웃소싱 프리랜싱

기획

사용자를 이해하는 중국의 에코시스템

출근길 8시 경마다 스타벅스를 간다는 것, 점심으로 평균 1만 원 정도의 돈을 쓴다는 것, 출퇴근 시 지하철을 두 번 환승하는 것, 주 2회는 배달 앱을 통해 치킨을 먹는다는 것, 매월 25일에는 공과금이 빠져나간다는 것까지 아는 사람이 있을까? 친한 친구도 가족도 모르는 내 생활패턴을 이해하는 플랫폼이 존재한다. 이번 글은 중국의 에코시스템이 사용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하는 방식을 통해 인사이트를 얻고자 한다.

 

01 알리페이 미니앱 | 생활 속 데이터로 나를 이해하는 서비스 제공

중국의 알리페이와 위챗 페이의 사용량은 현재 결제 시장의 93%를 차지한다. 단순하게 보면 그저 지폐를 대신하는 모바일 결제 서비스인 것처럼 보이지만 결제 데이터를 기반으로 고객의 생활 패턴은 알리페이와 위챗 페이에 고스란히 저장된다.

 

알리페이
출처: 직접 촬영

 

알리페이 내에는 약 100만 개 이상의 미니 앱(小程序)이 존재한다. 앱스토어에서 따로 앱을 다운로드하지 않더라도 페이 앱에서 원하는 앱을 탑재시킬 수 있다. 위의 화면은 실제로 필자가 사용하는 알리페이 앱인데, 비행기 티켓을 예매할 수도, 스타벅스 음료를 결제할 수도, 사람들과의 커뮤니티도 존재한다. 게다가 공과금 납부, 공유 자전거, 대출까지 서비스 영역이 확장되고 있다.

 

이렇듯 알리페이는 내가 어떤 브랜드를 사랑하는지, 얼마나 자주 사용하는지, 얼마를 지불하는지 등을 모두 알고 있다. 예를 들어 내가 자주 쓰는 앱을 통해 결제하면, 결제 후 비슷한 서비스 서비스를 추천하기도 하고, 자주 가는 식당만 등록하면 자동으로 적립과 쿠폰 서비스를 제공하기도 한다. 결제 하나로 나를 이해하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셈이다.

 

현재 중국은 텐센트, 알리바바, 바이두를 중심으로 미니앱 서비스 확장 중이다. 결제에서 시작한 데이터뿐 아니라 고객의 생활패턴을 이해한 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02 쯔마신용 | 신용평가의 새로운 기준과 생활밀착형 혜택까지

쯔마신용
출처: 직접 구성

 

알리페이가 론칭한 쯔마신용(芝麻信用)은 실명 사용자의 결제내역, 신용카드 연체 여부, 각종 요금 납부 상황, 모바일 결제 내역, 재테크 상품 가입 현황 등을 통해 새로운 신용평가 기준을 세웠다. 또한 나를 둘러싼 주변인의 신용정보, 인터넷 이용현황, 교통법규 준수 데이터, 가족계획이나 효도까지 사적인 영역의 데이터를 통해 각종 혜택을 제공한다.

 

출처: 쯔마신용

 

가령, 신용점수가 600점 이상이면 자전거 대여 시 보증금 면제, 650점 이상이면 렌터카를 이용 시 보증금 면제, 700점 이상 시 싱가포르에 비자 없이 입국할 수 있는 혜택까지, 실제 생활에서 신뢰를 기반으로 사용하는 서비스에 대한 체감형 혜택을 주고 있다. 기존 금융 거래 내역을 기반으로 평가하던 신용도의 기준까지 바꿔놓은 사례라고 볼 수 있다.

 

 

03 핑안보험 | 마이데이터를 활용해 원스톱 서비스 구축

핑안보험
출처: 핑안그룹

 

중국의 핑안그룹(PingAn)은 1988년 손해보험업으로 출발해 현재 알리바바와 텐센트를 잇는 빅 플랫폼 사업자로 확장했다. 핑안그룹 내 핵심 분야인 보험업을 중심으로 금융, 헬스케어, 자동차, 부동산 등 생활 밀착형 서비스를 중심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고 있다. 다양한 영역의 사업을 통해 수집한 고객의 데이터를 통해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한다.

 

핑안보험
출처: 직접 구성

 

한 가지 예시로, 핑안은 온라인 최대 자동차 구매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만약 사용자가 해당 플랫폼에서 자동차를 구매하면 자동으로 핑안의 보험을 추천하고 가입을 유도한다. 핑안보험으로 가입 시 사고가 발생했을 때 앱을 열어 사진을 찍고 몇 가지 질문에 응답하면 AI가 사진을 분석해 3분 이내로 수리 견적을 제공하고, 사용자가 견적을 수락하면 보험금까지 일사천리로 지급된다. 차량 구매와 사고대응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하는 플랫폼을 보유한 덕에 가능한 이야기다.

 

 

사용자의 관성을 자극하는 에코시스템

앞선 세 가지 서비스는 일상 속 사용자의 데이터를 이해하고 이에 맞는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사용자가 관성적으로 서비스를 사용할 수밖에 없는 생태계(에코시스템)를 구축했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러한 에코시스템은 다음과 같은 특징을 갖는다.

1. 사용자가 찾기 전에 서비스가 찾아간다.

2. 사용자와 상호작용한다.

3. 일상생활에 실제 효익과 체감형 즐거움을 제공한다.

 

이러한 에코시스템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일상과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 플랫폼에서 우리가 편안함을 느끼는 포인트를 통해 우리가 만들어갈 서비스들이 어떻게 사용자와 생태계를 이루어 나가는지 고민해볼 필요가 있다.

댓글 0

박소영

국제경영과 중국어를 전공하고 전형적인 마케터의 길을 밟았다. ‘R’ O2O플랫폼과 ‘D’언론사의 마케팅팀에서 일했다. 지금은 UXer와 Marketer 중간쯤에서 일한다. 여전히 세계에 대한 호기심이 많고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아 글로 남기는 일을 좋아한다.

왜 D2C 전략일까? 결국은 다시 클래식

기획

헬스케어 플랫폼 분석: ②국가별 특징과 사례

프로덕트

헬스케어 플랫폼 분석: ①비대면 서비스의 급부상

프로덕트

사용자와 가까워지는 독특한 유저 리서치 방법

기획

유저 리서치, 어떤 시기에 어떻게 선택할 것인가?

디자인

일하는 방식의 변화, LEAN UX

기획

구글이 선택한 UX워크숍 ‘스프린트’: 2부. 5일의 마법

기획

구글이 선택한 UX워크숍 ‘스프린트’: 1부. 같은 곳을 보다

기획

일상의 영감을 아이디어로, 스케치 활용법

기획

사례로 보는 메타버스 활용방안

기획

메타버스가 사용자에게 주는 가치

개발

구글 머티리얼 디자인의 변화로 본 인사이트

프로덕트

당신만을 위한 타깃형 금융 앱 분석

프로덕트

투자가 쉬워지는 금융 앱 분석

프로덕트

금융서비스도 이제는 ‘Easy & Casual’

프로덕트

‘초개인화’를 지향하는 금융서비스 앱 분석

프로덕트

금융 IT서비스 트렌드 정책편, “혁신과 포용”

프로덕트

금융 IT서비스 트렌드 기술편, “보이는 것과 보이지 않는 것”

프로덕트

금융 IT서비스 트렌드 서비스편, “경험과 양방향”

프로덕트

금융 IT서비스 트렌드 산업편, “파괴와 연결”

프로덕트

궈차오 열풍을 통해 보는 옴니채널 운영 인사이트

프로덕트

중국의 O2O, 결국은 사용자의 생활에 흡수되는 것!

프로덕트

텐센트의 메타버스로 보는 또 다른 세계

프로덕트

중국의 QR코드 활용 사례, 어디까지 왔을까?

기획

중국의 지불결제 서비스로 배우는 UX설계의 핵심

기획

같은 분야를 다룬 글들을 권해드려요.

요즘 인기있는 이야기들을 권해드려요.

일주일에 한 번!
전문가들의 IT 이야기를 전달해드려요.

[구독하기] 버튼을 누르면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동의됩니다.

일주일에 한 번! 전문가들의 요즘IT 이야기를 전달해드려요.

[구독하기] 버튼을 누르면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동의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