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IT
위시켓
최근 검색어
전체 삭제
최근 검색어가 없습니다.

UX writing을 할 때 한 가지만 기억해야 한다면 저는 "소리 내서 말하기"를 꼽을 겁니다. 소리 내서 말하기라는 건 버튼이나 설명 영역에 사용하는 텍스트를 소리 내서 읽어도 자연스럽게 쓰는 것을 의미하는데요. 이를 '대화형 글쓰기'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혹시 국어 교과서에서 '문어체', '구어체'에 대해 배운 기억이 나세요?

회원가입을 하면 원하는 문장을
저장할 수 있어요!

다음

회원가입을 하면
성장에 도움이 되는 콘텐츠를
스크랩할 수 있어요!

확인

디자인

디자인에 유용한 말하기

년차,
어떤 스킬
,
어떤 직무
독자들이 봤을까요?
어떤 독자들이 봤는지 궁금하다면?
로그인

UX writing을 할 때 한 가지만 기억해야 한다면 저는 "소리 내서 말하기"를 꼽을 겁니다. 소리 내서 말하기라는 건 버튼이나 설명 영역에 사용하는 텍스트를 소리 내서 읽어도 자연스럽게 쓰는 것을 의미하는데요. 이를 '대화형 글쓰기'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혹시 국어 교과서에서 '문어체', '구어체'에 대해 배운 기억이 나세요?

 

  • 문어체 - 일상적인 대화에서 쓰는 말투가 아닌, 글에서 주로 쓰는 말투, 문장체
  • 구어체 - 글에서 쓰는 말투가 아닌 일상에서 주로 쓰는 말투, 입말체

 

 

[자연스러운 표현으로 쓰는 방법]

[세계문학전집 ⟨한국단편문학선 1⟩에는 김동인 님의 작품 『감자』와 『발가락이 닮았다』가 수록되어 있습니다. 전면 표지 사진 가운데 하단에 있는 안경을 쓴 인물입니다 ©민음사]

 

UX Wiring에서 구어체를 쓰는 것이 중요한 이유는 명쾌합니다. '일상에서 쓰는 서비스'에 적용하기 때문인데요. 『감자』, 『광염 소나타』를 쓴 소설가 김동인 님은 1920년대 문예 동인지(사상, 취미 등이 같은 사람들이 모여 편집하고 발행하는 잡지) - ≪창조(創造)≫를 중심으로 구어체 문장을 쓰자는 운동을 펼쳤습니다. 그가 '말과 일치하는 글'을 쓰자고 한 이유는 문어체 표현 대부분이 한자어에서 유래하기 때문입니다. 일본군 종군작가 등 친일행적으로 인해 작가 김동인에 대한 평가가 엇갈리지만 [구어체 문장 운동]은 구어체 문장을 확립하면서 당시 낭만주의, 자연주의 등 새로운 문예 경향으로 한국 근대 문학을 크게 발전시켰다고 평가받고 있습니다.

 

아래에 언급한 예시들은 여전히 서비스를 사용하면서 자주 마주하는 안내문입니다.

 

  1. 에러, 다시 시도해주세요
  2. 이 작업을 수행하려면 로그인하세요
  3. 유효한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세요
  4. 계정이 없는 경우, 이 작업을 계속해서 끝내려면 이 페이지에서 계정을 만들고 본인 인증을 해야 합니다

 

네 가지 표현을 읽고 어떠셨어요? 이해할 수는 있지만 쉽게 이해하기에는 어색한 표현들이 있습니다. 이게 최선이라는 생각이 들지 않고 어딘지 어색하면서 딱딱하지만, 그래도 뭐 그냥 넘어갈 수 있다는 생각도 드네요. 이때 "소리 내어 말하기" 기준에 따라서 앞에 대면하고 있는 고객에게 말로 위 네 가지 안내를 해야 한다고 생각해보세요. 대화체가 아니라는 것을 쉽게 알아차릴 수 있습니다.

 

 

아래는 문어체를 구어체로 바꾼 예시입니다.

  • 걸고 싶으신 전화번호를 입력하세요 ⇨ 몇 번으로 전화하시겠어요?
  • 이 사이트에서 이전에 등록한 적이 있으시면 이메일 주소와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 이미 가입한 적이 있으시군요? 이메일과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 인증 목적을 위해 귀하가 제공한 이메일 주소로 이메일을 발송했습니다 ⇨ 인증 번호를 메일로 보내드렸습니다
  • 구매하고자 하는 제품들 ⇨ 쇼핑 리스트
  • 비밀번호를 잊어버린 경우 ⇨ 비밀번호를 잊어버리셨나요?

 

격식을 갖추기 위해서, 또는 쉽지 않은 표현이지만 글을 쓰다 보면 구어체가 아니라 문어체로 써야 할 것 같은 압박을 느낄 때가 있습니다. 그런 압박에서 벗어나기 위해서는 먼저 세 가지 주의사항을 이해하고 여섯 가지 체크리스트로 점검할 수 있습니다.

 

 

[UX Writing 주의사항]

첫째. 수동태보다 능동태를 사용하세요
격식을 갖추기 위한 표현을 쓸 때 습관적으로 수동태를 사용할 때가 있습니다.

  • 선호되는 결제 방식을 선택해 주세요 ⇨ 어떻게 결제하시겠어요?
  • 선호되는 결제 수단을 선택해 주세요 ⇨ 결제 수단 중 한 가지를 선택해주세요

 

둘째. 연결하는 단어를 생략하지 마세요
일상적인 대화를 할 때에는 사용하는 표현을 UX Writing에서도 생략하지 말고 사용할 수 있습니다.

  • 상세 주문내역 ⇨ 고객님이 주문하신 세부 내역
  • 지도를 닫아주세요 ⇨ 지금 보고 있는 지도창을 닫아 주세요
  • 장바구니 내 상품 개수 ⇨ 고객님이 장바구니에 담은 상품 개수
  • 설정을 저장하세요 ⇨ 방금 입력한 설정을 저장하세요
  • 상품을 선택하세요 ⇨ 한 가지 상품을 선택하세요

 

셋째. 질문 형태로 바꾸세요

상대방에게 묻고 답하는 느낌을 전달하면 자연스러운 표현이 됩니다.

  • 임시 비밀번호를 수신할 이메일 주소를 입력하세요 ⇨ 비밀번호를 어디로 보내드릴까요?

 

 

[UX Writing 체크리스트]

  • 사용자에게 직접적으로 말한다고 생각하고 작성하세요
  • 소리를 내서 읽어도 자연스러운지 확인하세요
  • 불필요하게 길지 않은지 확인하세요
  • 일상에서 쓰는 단어를 활용해서 작성하세요
  • 능동태 표현으로 작성하세요
  • 읽었을 때 매끄러운지 확인하세요

 

대화체 문장을 쓰지 않다가 쓰려면 어색하게 느껴질 때가 있습니다. 이럴 때는 소리를 내서 동료, 친구와 함께 말을 해보면서 문장을 작성하는 방법이 효과적인데요. 한 사람이 묻고 다른 한 사람이 대답하는 방식으로 진행하는 겁니다. 한 사람이 물으면 다른 사람은 가장 먼저 떠오르는 대답을 하면 됩니다. 일상에서 자주 쓰이는 서비스가 되려면 쓰는 단어와 표현 방식부터 일상에서 가져오는 것이 가장 효과적입니다.

좋아요

댓글

공유

공유

댓글 0
작가
2
명 알림 받는 중

작가 홈

작가
2
명 알림 받는 중
WOODHANDLETUMBLRMAN

좋아요

댓글

스크랩

공유

공유

지금 회원가입하고,
요즘IT가 PICK한 뉴스레터를 받아보세요!

회원가입하기
요즘IT의 멤버가 되어주세요! 요즘IT의 멤버가 되어주세요!
요즘IT의 멤버가 되어주세요!
모든 콘텐츠를 편하게 보고 스크랩해요.
모든 콘텐츠를 편하게 보고 스크랩 하기
매주 PICK한 콘텐츠를 뉴스레터로 받아요.
매주 PICK한 콘텐츠를 뉴스레터로 받기
로그인하고 무료로 사용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