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기획 디자인 개발 프로덕트 아웃소싱 프리랜싱

프로덕트

애플 생태계로 알아보는 Multi-Device UX

집에서 PC로 보던 유튜브 영상을 외출하며 모바일에서 이어보거나 PC에서 공인인증이 필요할 때 카카오/네이버 모바일로 간편인증을 하는 일은 너무도 자연스럽게 이루어진다. 그만큼 우리는 하나의 서비스를 사용하더라도 모바일, PC, 태블릿, TV 등의 디바이스 중 상황과 맥락에 맞는 걸 선택할 수 있는 환경에 살아가고 있다. 오늘은 ‘여러 개의 디바이스를 교차 활용할 때의 사용자 경험(이하 Multi-Device User Experience)’에 관해 이야기해 보겠다.

 

Multi-Device UX의 원칙

구글의 시니어 디자이너 ‘Michal Levin’의 책 <Designing Multi-Device Experiences: An Ecosystem Approach to User Experiences across Devices 1st Edition>은 Multi-Device UX의 원칙을 ‘지속성(Consistent)’, ‘연속성(Continuous)’, ‘상호보완성(Complementary)’ 등 3가지로 소개한다.

 

노션은 언제 어디서나 사용자에게 동일한 경험을 제공한다 (출처: 노션 공식 페이지)

지속성은 디바이스 간의 사용자 경험을 일관성 있게 제공해야 함을 뜻한다. 같은 서비스라면 기기를 변경하더라도 재학습할 필요 없이 사용자에게 동일한 경험을 줄 수 있어야 한다. PC, 태블릿, 모바일에 모두 사용할 수 있으며 완벽하게 동기화되는 노션을 예로 들 수 있다. 내비게이션의 위치와 구성, 기능 모두 동일하게 제공되어 기기 별로 학습할 필요가 없다.

 

넷플릭스 ‘이어보기’ 기능으로 콘텐츠를 계속 이어 볼 수 있다. (출처: 넷플릭스)

연속성은 사용자가 디바이스를 전환해도 사용자의 사용 흐름이 끊기거나 변경되지 않는 것이다. 예를 들어 넷플릭스 같은 OTT 서비스는 같은 콘텐츠를 이어서 볼 수 있도록 ‘이어보기’라는 기능을 제공한다. 이를 통해 어느 디바이스에서도 보던 시점부터 흐름이 끊기지 않게 이어볼 수 있다.

 

아이폰을 이용해 내비게이션 앱을 활용하고 있다. (출처: 애플 공식 페이지)

상호보완성은 단어 그대로 PC, 모바일, 태블릿 등의 디바이스가 서비스를 활용하면서 상호보완적으로 작용하는 것을 말한다. 예를 들자면 운전할 때 내비게이션 애플리케이션(이하 앱)을 활용할 때 스마트폰과 모바일 거치대 등을 이용해 서로 보완해서 활용하는 방식이다. 애플은 ‘카플레이’를 통해 자동차 대시보드에서 전화, 캘린더, 지도 등의 모바일 앱을 그대로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시리를 통해 음성으로 지시하거나 핸들의 버튼으로도 조작할 수 있어 운전 시 방해받지 않고 사용이 가능하다. 안드로이드 역시 ‘안드로이드 오토’ 서비스를 통해 비슷한 기능을 활용할 수 있다.

 

 

애플의 치밀한 Multi-Device UX 생태계

위에 각각 다른 예시를 들었지만, 사실 Multi-Device UX를 가장 기가 막히게 활용하는 기업은 애플이다. 애초에 이 글을 구상하게 된 것도 빠져나오기 힘든 늪 같은 애플 생태계에 대해 감탄한 순간이 많기 때문이다.

 

애플의 생태계는 모바일(iOS), 태블릿(iPadOS), PC(macOS), TV(tvOS), 워치(watchOS), 앱 플랫폼(App Store)으로 크게 구성된다. 그리고 필자는 이 중 TV 빼고 전부 사용 중이다. 아이폰, 에어팟, 애플워치, 아이패드, 아이맥, 이 외의 부가 액세서리까지. 처음에는 맥북 하나였는데, 기기가 하나씩 추가될수록 2배 편한 것이 아니라 4배, 8배 편했다. 많은 이유가 있겠지만, 애플은 앞서 설명한 Multi-Device UX의 3C 원칙을 극도로 추구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촘촘한 애플 생태계를 구축해 사용자를 묶는 ‘락인 전략’은 애플의 강력한 마케팅이기도 하다.

 

지속성: 앱 스토어

애플은 앱에서 일관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출처: 애플 공식 홈페이지)

 

애플 생태계 결속력을 강화하는 가장 큰 요인은 ‘앱 스토어(App Store)’이다. 어느 디바이스에서도 쓸 수 있는 소프트웨어(앱)를 제공함으로써 애플 생태계에서 빠져나갈 수 없도록 만든다. 예를 들어 동일한 계정으로 앱 스토어에 로그인한다면 아이폰에서 다운받은 앱이 아이패드에서도 자동으로 설치되어 활용할 수 있다. 심지어 앱 제작할 때 지켜야 하는 가이드라인 ‘Human Interface Guideline’을 통해 일관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연속성: Handoff & 와이파이 암호 공유

아이패드와 맥에서 동일한 인터넷 화면을 볼 수 있다 (출처: 애플 핸드오프)

 

애플의 ‘핸드오프(Handoff) 기능은 디바이스 간 연속성의 끝을 보여준다. 단어 뜻 그대로 내가 작업하던 것을 동일한 상태 그대로 다른 기기로 넘길 수 있다. 맥에서 작업하던 텍스트를 복사해 아이폰에 붙여넣기 할 수 있고, 아이패드에서 보던 브라우저(크롬) 창을 맥에서 이어서 볼 수 있다.

 

같은 계정이라면 와이파이 암호 공유도 쉽다. (출처: 개인)

또 하나의 기능은 와이파이 암호 공유이다. 해당 기능은 본인 계정이 아닌 다른 사용자의 기기와도 가능한데, 주변에 와이파이 연결이 안 된 애플 기기가 있으면 암호 공유를 제안하는 액션 시트가 자동으로 호출된다. 하나의 디바이스에서 와이파이 암호를 입력했으면 다른 디바이스에서 암호를 입력할 필요 없이 버튼 한 번만 누르면 연결된다. 와이파이 연결이 어려운 환경에서는 본인 계정에 등록된 기기만 핫스팟을 자동으로 연결하기도 한다.

 

상호보완성: Airplay & Sidecar

여러 개의 디바이스를 하나처럼 쓸 수 있도록 돕는 Airplay (출처: 개인)

 

‘에어플라이(Airplay)’는 애플이 개발한 프로토콜 스택으로 이 기능을 통해 각종 애플 기기를 연결해 멀티미디어 콘텐츠(음악, 영상, 사진 등)를 공유하는 기능이다. 같은 기기끼리 연결하는 건 당연하고, 맥과 아이패드처럼 서로 다른 기기와도 연결할 수 있다. 또 2개 이상의 기기도 동시에 연결할 수 있기 때문에 여러 개의 디바이스를 하나처럼 활용할 수 있다.

 

아이패드를 추가 모니터로 활용하게 해주는 Sidecar 기능 (출처: 개인)

더 나아가 아이패드와 맥을 연결할 경우, ‘유니버셜 컨트롤(Universal Control, 디바이스를 독립적으로 사용하되 키보드, 마우스 또는 트랙패드를 사용하여 맥과 아이패드를 제어하는 기능)’과 ‘사이드카(Sidecar, 아이패드를 디스플레이처럼 사용하여 맥 데스크탑을 확장하거나 미러링하는 기능)’ 중 선택할 수 있다. 두 경우 모두, 패드의 터치 제스처와 애플 펜슬도 함께 활용할 수 있다.

 

 

Multi-Device UX의 중요성

지금은 어린 시절부터 스마트폰, 컴퓨터 등 인터넷 환경에서 자라서 디지털 기기를 자유자재로 이용하는 ‘디지털 네이티브’의 세대이다. 수많은 사람이 각자의 생활에서 다양한 기기에 수시로 접속해 디지털 환경을 이용하고 있기 때문에 사용자를 붙잡으려면 앞서 말한 ‘지속성(Consistent)’, ‘연속성(Continuous)’, ‘상호보완성(Complementary)’ 등 3C가 중요할 수밖에 없다.

 

애플은 2008년 처음 출시한 ‘앱 스토어’를 통해 애플만의 생태계를 꾸준하게 구축했다. 그 결과, 지금은 ‘애플 생태계’라는 표현을 누구나 익숙하게 얘기할 만큼 애플이 만든 환경에 익숙해졌다. 이러한 애플의 사례를 목표 삼아 다른 기업들도 Multi-Device UX를 강화하고 있다. 이러한 경쟁 속에서 고객들이 더 편하게 디지털 문화를 누릴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요즘IT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댓글 0

마요

일상에서 마주하는 UX 인사이트에 대해 씁니다. 일하며 공부한 것을 혼자 알기 아까울 때도 씁니다.
UX 에이전시에서 컨설턴트로 일하다 현재는 스타트업의 프로덕트 디자이너로서 새로운 시작을 앞두고 있습니다. 이에 대해서도 써볼까 합니다.

같은 분야를 다룬 글들을 권해드려요.

요즘 인기있는 이야기들을 권해드려요.

일주일에 한 번!
전문가들의 IT 이야기를 전달해드려요.

[구독하기] 버튼을 누르면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동의됩니다.

일주일에 한 번! 전문가들의 요즘IT 이야기를 전달해드려요.

[구독하기] 버튼을 누르면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동의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