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기획 디자인 개발 프로덕트 아웃소싱 프리랜싱

기획

게임회사 QA는 게임만 하나요?: ① QA에 대하여

게임 QA를 시작한 지도 곧 3년 차에 접어든다. 그동안 보고 느낀 것들을 이 매거진에 풀어볼 예정이다. QA는 그 존재를 한 마디로 정의하기란 쉽지 않다. 특히 청자가 IT, 게임업계에 종사하는 사람이 아닐 경우 더욱 그렇다. 

 

게임 QA
출처: unsplash

 

내가 지인에게 QA를 설명할 때면 주변 상황에 비유하곤 한다. 예를 들어, 친구들과 단골 식당에서 새로운 메뉴를 식사하는 상황이라고 가정해보자. 눈앞의 음식을 만들기 위한 레시피가 어딘가 있을 것이다. 그 레시피는 누군가 작성한 거일 수도 있고, 요리사 머릿속에만 있을 수 있다. 그다음은 요리사가 레시피에 맞게 음식을 만든다. 완성된 요리는 내부에서 확인 작업을 거칠 것이다. 괜찮다고 생각되면 음식은 정식 메뉴가 되어 손님에게 전달된다.

 

QA는 손님에게 요리가 전달되기 전 단계에서 일한다. 이때 QA들은 음식이 맛있는지, 보기 좋은지, 영양소가 알맞은지, 레시피의 의도대로 요리가 만들어졌는지, 손님의 반응은 어떨지, 요리사나 레시피를 만든 사람에게 필요한 말들은 없는지 등 확인한다. 이 과정이 끝나면 마침내 요리가 완성된다.

 

 

QA, 첫 번째 고객이자 고객의 변호사

개념적으로 접근해보자. QA는 Quality Assurance의 약자다. 품질관리를 하는 역할이다. QA 업무를 간단히 말하자면, 기획자들이 기획한 것을 개발자들이 잘 개발했는가 확인하는 작업이다. 이렇게 보면 게임 개발 프로세스의 가장 마지막에 있는 것처럼 보인다. 반은 맞고, 반은 틀리다. QA는 업무 특성상 프로세스 전반적으로, 게임이 세상에 나가기 직전까지 일하는 부서다. 출시 혹은 업데이트는 날짜가 예정되어있다. 내가 몸담은 기업은 퍼블리셔와 협력하기 때문에 이미 정해진 날짜를 쉽게 바꿀 수 없다. 그래서 게임 회사, 그중 QA는 바쁠 수밖에 없다.

 

게임 QA
출처: unsplash

 

회사 내에서 QA는 제품의 첫 번째 고객이자 고객의 변호사들이다. 이들은 보통 회사 안에서 가장 많은 게임 플레이 인사이트를 가지고 있다. 테스트하면서 쌓이는 경험들이 자연스럽게 이들을 우수한 게이머로 만든다. 이들이 게임 개발 초기부터 참여한다면, 당연히 도움이 될 것이다. QA는 개발 초기부터 결함을 찾는다. 보다 게이머들이 원하고 즐기는 방향으로 기획 방향을 일찍이 잡는다. 이는 개발 막바지에 제품을 개선하는 것보다 더 경제적이다.

 

그렇지만 기획자나 개발자 관점에서 QA가 마냥 반갑지만은 않다. 내가 애써 만든 예술 작품의 결함을 찾기 위해 눈에 불을 켠 사람들이 과연 얼마나 반가울까. ‘좋은 게임’을 만든다는 대의를 생각해도 쉽지 않은 일이다.

 

 

QA는 가치 있는 일일까?

게임을 포함한 모든 소프트웨어 테스트는 소프트웨어 개발 과정에서 그 자체로 가치 있는 일이다. 하지만 '테스트'는 버그라는 불확실성을 가지는 동시에 테스트 방법이나 버그 리포트 작성 등 창조적인 면도 가지고 있다. 그 자체로 업무가 불완전해 보인다. 그렇기 때문에 게임을 비롯한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세스 중 'QA의 가치'라는 것을 생각했을 때, 언제나 높은 평가를 받지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