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기획 디자인 개발 프로덕트 아웃소싱 프리랜싱

프로덕트

점유율 2%의 활약, MS 빙(Bing)

'검색=구글'이 된 요즘이지만, 세상에 검색엔진이 구글만 있는 것은 아니다. 한국에는 네이버, 일본에는 야후!재팬, 러시아에는 얀덱스가 있듯이 각 나라마다 다양한 서비스가 활약하고 있다. 하지만 이런 '구글이 아닌' 검색 서비스들 대부분은 현지에서만 잘 나간다.

 

마이크로소프트(이하 MS)의 빙은 다르다. 무려 전 세계 검색 엔진 시장 점유율 2위를 자랑한다(2020년 기준 점유율 2.7%). 여기서 '구글 천하인 상황에서 그게 의미가 있나?'라는 의문이 들 수 있다. 하지만 겨우 2.7%인 점유율에서 발생하는 매출이 무려 9조 원이 넘는다. 물론 9조 원이라는 액수는 빙뿐만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 검색 광고 전체에서 발생하지만, 그 대부분은 빙에서 오는 것이라 추측된다. 빙은 도대체 어떤 사람들이 쓰는지, 비즈니스 모델은 무엇인지, 앞으로 어떤 식으로 발전할 계획인지 함께 알아보자.

 

 

1. 일단 망한 이야기부터

MS의 (한국의 인터넷 역사와 깊게 얽혀있는) 인터넷 익스플로러는 한 때 90% 이상의 시장 점유율을 자랑했지만, 이후 파이어폭스나 크롬, 사파리 같은 브라우저에게 완전히 밀려버렸다. 2015년에 엣지 브라우저를 출시하며 어떻게든 대응했지만 예전 같은 점유율을 가져오기엔 아직 역부족으로 보인다. 엣지의 점유율은 상승 추세에 있지만 여전히 5% 이하다.

 

브라우저에서 밀리니 검색 엔진 점유율에서도 밀리는 건 당연한 일이었다. 빙 검색은 2009년에 출시되어 인터넷 익스플로러의 기본 검색엔진으로 장착되었으나 때는 이미 크롬의 상승 곡선을 막을 수 없는 시기였다. 인터넷 익스플로러가 여전히 대세였다면 검색 엔진이 구글인지 빙인지 신경 쓰지 않는 사용자들을 붙잡아 놓을 수 있었는데 그러지 못했다. 빙의 검색 퀄리티가 구글만큼 좋은 것도 아니라 브라우저와 검색 모두 구글에게 밀렸다.

 

 

2. 그런 빙이 2위라고?

구글이 너무 압도적이어서 그렇지 2위가 맞긴 맞다. 구글이 90% 이상으로 압도적인 점유율을 보여주고 있으며 빙은 그 밑에서 2.7%를 차지하고 있다. 딱히 성장 추세이지는 않으며 해마다 다르지만 대략 2~3%대의 점유율을 왔다 갔다 하고 있다.

 

빙 사용자를 기기별로 나누어서 보면 재밌게도 스마트폰에서의 사용이 거의 없다. 구글의 경우 스마트폰에서의 사용이 가장 높은데 비해 빙은 데스크톱과 태블릿에서의 사용 가장 높다. 아마 일부러 빙을 사용하는 사람보다는 (윈도우 PC나 MS 서피스에 설치된) 엣지 브라우저의 기본 검색 엔진이 빙이니까 그걸 그대로 쓰는 경우가 대부분일 것으로 생각한다. 스마트폰에서야 기본 브라우저가 크롬 아니면 사파리니 거의 등장하지 않는 것으로 보인다.

 

 

3. 사람들은 빙에서 무엇을 검색할까?

빙에서 가장 많이 검색되는 단어를 살펴보면 'Google', 'YouTube', 'Facebook', 'Gmail', 'Amazon' 등 다른 사이트를 검색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특히 'Google'이 검색어 1위인 것을 보면… 빙으로 구글을 검색해 구글로 이동한 후에, 구글에서 진짜 검색을 하는 것으로 추측된다. 매년 검색어 순위가 다이내믹한 구글과는 심히 대조되는 부분이다.

 

해외 인터넷 우스갯소리로 '야후에 익숙하신 아버지는 야후에서 구글을 검색해 구글로 이동한 뒤, 거기에서 유튜브를 검색하신다'라는 글을 본 적이 있다. 유튜브를 보고 싶은 그 아버지에게 검색 엔진은 야후이고, 유튜브는 구글 제품이기 때문에 굳이 구글에서 다시 찾는 것이다. 이렇게 옛날의 습관이 고정되어있거나 다른 검색 엔진으로 바꿀 필요를 못 느끼는 사람들은 계속해서 쓰던 것을 쓴다.

 

MS 또한 '기본 검색 엔진'의 힘을 잘 이해하고 있다. 엣지 브라우저의 기본 검색은 당연히 빙으로 되어있으며, 다른 검색으로 바꾸는 위한 설정을 꽤 깊숙이 숨겨놓았다(구글은 설정에 들어가서 클릭 한 번이면 바꿀 수 있다). MS가 빙을 리브랜딩 하는 등 여러 노력을 하고 있지만 검색의 퀄리티를 비약적으로 향상시키지 않는 이상 구글의 그림자에서 벗어나기는 힘들어 보인다. 변경하기 어렵게 해 놓은 사실은 나에게 '구글로 바꿀까 봐 두렵구만'이라는 생각만 들게 만들었다.

 

아래 이미지는 '요즘IT'라는 키워드로 검색했을 때 빙(왼쪽)과 구글(오른쪽)이 각각 보여주는 결과다. 빙을 쓰지 않는 이유가 명백해지는 비교였다. 빙은 요즘IT의 링크를 메인으로 보여주기는 했지만 그 밑으로 전혀 관련 없는 추천 검색어와 자주 묻는 질문을 보여줬다. 구글 쪽은 모두 관련성이 높았다.

 

이미지 쪽으로 넘어가면 빙은 '요즘'이라는 단어에 너무 집착한 나머지 '요즘 OO 근황' 같이 커뮤니티와 SNS에 돌아다니는 이미지 위주로 검색되는 것을 볼 수 있다.

 

 

4. 그래도 MS에서 5번째로 큰 비즈니스

하지만 낮은 것은 점유율이고, 절대 숫자는 무시할 규모가 아니다. Bing.com의 월 방문 횟수는 올해 평균 10억 회가 넘는다. 구글이 말도 못 하게 큰 것이지, 빙의 사용량도 적지 않다. 주로 영어권 국가의 50~60대 사용자들이 많이 사용한다.

 

MS를 아직까지 '윈도우와 오피스 파는 회사'로만 인식하는 분들이 계실지 모르겠다. 하지만 MS가 제공하는 제품과 서비스는 정말 다양하다. 마이크로소프트 애저(Azure) 같은 클라우드 서비스를 필두로 윈도우, 오피스, 게임, 검색 광고, 링크드인 등 셀 수 없을 정도로 많다. 그중 빙을 포함한 검색 광고가 MS에서 5번째로 큰 비즈니스다.

 

광고 지면은 구글과 크게 다르지 않다. 검색 결과 중간중간에 노출되는 식이다. '누가 빙에 광고를 해?'라는 느낌이 들지만, 사람의 눈이 있는 곳에 광고는 늘 존재한다. 빙 광고는 대부분 미국에서 이루어지고 있으며(한글로 검색했을 때 광고가 전혀 나오지 않는다) 자동차와 쇼핑 카테고리에서 가장 활발히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결론: 앞으로 어떻게 키워갈지가 관건

마이크로소프트 빙의 미래는 엄청 밝지도, 그렇다고 어둡지도 않다. 미약하지만 매출은 늘어나고 있는 추세고, 엣지 브라우저도 조금씩 인기를 얻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모바일 사용자가 없는 것은 치명적이다. 나 또한 엣지 브라우저를 쓰고 있고 매우 만족하고 있다. 물론 검색은 설정에서 구글로 바꿨지만… 한 번 익숙해지면 잘 바꾸지 않는 사람의 특성상, 빙 검색의 퀄리티가 엉망진창으로 추락하지 않는 이상 '굳이 구글로 바꾸지 않는' 사용자들에겐 계속 사용될 것이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최근에 마이크로소프트 스타트(Microsoft Start)라는 새로운 서비스를 발표했다. 사용자 개인에게 맞춤형으로 제공되는 뉴스 중심의 포털이다. MicrosoftStart.com으로 접속하거나 모바일 앱을 받으면 사용할 수 있다. 이런 포털에서 빠질 수 없는 것이 검색 기능인데, 역시 빙 검색을 사용하고 있다. 이 서비스는 윈도우 11에서 위젯 형태로도 제공될 예정이다.

 

빙이 구글 검색을 이길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다. 하지만 MS가 새로 출시하는 여러 서비스에 빙을 계속 갖다 붙이고 있으니 빙의 사용량은 계속해서 늘어날 것이다. 이것이 가파른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을지는 검색 퀄리티를 얼마나 향상시킬 수 있느냐에 달려있다. 부디 구글 플러스와 같은 운명을 맞지 않길 바란다.


<참고 자료>

- 글에 사용된 이미지는 bing.com와 google.com에서 캡처한 것입니다.

Microsoft Bing Usage and Revenue Stats (New Data)

Search Engine Market Share Worldwide

Worldwide visits to Bing.com from January to June 2021

Internet Browser Market Share (1996–2019)

WHO USES BING?

Companies using Bing Ads

The content you care about, simplified and reinvented. Introducing Microsoft Start

댓글 0

맨오브피스

효율 추구에만 매달리지 않으려고 노력하는 프로덕트 매니저입니다.

비개발자가 코딩을 배우면 좋은 이유

기획

내 생활을 지키는 알림 설정 전략

기획

우선순위가 낮은 작업은 언제 처리해야 할까?

기획

순조로운 퇴사를 위해 해야 할 일 5가지

기획

OTT 시대의 반항아, 일본 ‘TVer’ 살펴보기

프로덕트

유튜브에서 '싫어요' 숫자가 사라졌다

프로덕트

슈퍼휴먼, 이메일에 월 30달러나 쓰는 이유는?

프로덕트

구글의 수수료 정책은 정말로 부당할까?

프로덕트

인터넷 뱅킹, Z세대에 열광하는 이유는?

프로덕트

나를 만족시킨 QR 체크인 앱은 무엇일까?

프로덕트

스포티파이, 왜 한국에서는 그저 그럴까?

프로덕트

구글의 발표는 왜 지루할까? (feat. 애플 이벤트)

프로덕트

OTT 이야기에 로쿠(Roku)가 빠질 수 없지

프로덕트

프로덕트 매니저라는 직무는 왜 생긴 것일까?

기획

디자인 커뮤니케이션 툴, 윔지컬(Whimsical) 둘러보기

디자인

영상 컨펌 협업툴 '이미지블' 살펴보기

프로덕트

테크 기업 CEO들의 하루 살펴보기

기획

구글 캘린더 100% 활용하기

프로덕트

총성 없는 전쟁, 아마존 VS 가짜 리뷰

프로덕트

애플 TV+는 잘 되고 있을까?

프로덕트

구글 스태디아는 왜 흥하지 못했을까?

프로덕트

경기지역화폐 앱 살펴보기

프로덕트

"카운트다운 시작!!!"...출시 앞둔 디즈니플러스 미리보기

프로덕트

PM 업무에 꼭 필요한 소프트 스킬 6가지

기획

업무 생산성을 높이는 IT 환경 만들기

기획

다른 나라 사람들은 어떤 앱에 돈을 쓸까?

프로덕트

아동 성착취물을 막겠다는 애플은 왜 욕먹는 걸까?

프로덕트

휴가 떠나기 전, 인수인계 확실히 하는 법

기획

구글이 직접 반도체를 만드는 게 나랑 무슨 상관일까?

개발

구독 서비스를 현명하게 사용하는 5가지 방법

기획

디지털 피규어 콜렉팅 앱, 비브(VeVe) 살펴보기

프로덕트

구글 미트가 프로그레시브 웹 앱(PWA)으로 출시된 이유

프로덕트

깃허브 코파일럿(Copilot)은 무엇이며, 왜 욕먹는 걸까?

프로덕트

원격근무의 치명적 단점 5가지

기획

구글이 안드로이드 앱 배포를 APK 대신 AAB로 바꾸는 이유

프로덕트

IT 직무 탐구: 프로덕트 매니저 vs 프로덕트 오너 (+그 외)

기획

구글 앱시트(AppSheet)로 노코드 앱 만들기

개발

이제는 운영체제도 구독이다! 윈도우 365 공개

프로덕트

즐겁고 효율적인 재택근무를 위한 7가지 기술

기획

절대 빼놓을 수 없는 크롬 확장 프로그램 7가지

프로덕트

IT 스타트업의 ­인수합병이 실무자에게 미치는 영향

기획

트위터 블루와 슈퍼 팔로우는 과연 돈 값을 할까?

프로덕트

경기도가 만든 배달 앱, 배달특급 리뷰

프로덕트

점점 맥을 닮아가네? 윈도우 11만의 특징 살펴보기

프로덕트

메시지 예약이 된다고? 슬랙의 최신 기능 5개 따라잡기

프로덕트

날씨 앱 번개가 더 리얼해졌다! iOS 15 미리 보기

프로덕트

스포티파이가 만든 클럽하우스, '그린룸' 살펴보기

프로덕트

안드로이드 12가 온다! 주요 기능 살펴보기

프로덕트

넷플릭스의 새로운 기능, 랜덤 재생 살펴보기

프로덕트

맥에서도 쓸 수 있는 마이크로소프트 엣지만의 장점

프로덕트

쉽게 읽히는 티켓 쓰는 법

기획

당근마켓은 어떻게 돈을 벌까?

프로덕트

구글 시트로 앱스토어 정보 긁어오는 방법

프로덕트

클럽하우스 인기가 뚝 떨어진 이유

프로덕트

데이터별 딱 맞는 그래프 찾기

기획

프로젝트 매니지먼트에 도움이 되는 툴들

기획

비개발자를 위한 파이썬 독학법 (하)

개발

비개발자를 위한 파이썬 독학법 (상)

개발

아웃소싱 개발이 필요한 상황은?

아웃소싱

#해시태그가 정확히 무엇인가요? 해시태그 A to Z

기획

아이디어를 체계적으로 기록하는 방법

기획

그럼에도 불구하고, 엑셀이 필요한 이유

프로덕트

소프트웨어 개발은 어떻게 이루어질까?

개발

구글의 OTP는 어떻게 비행기 모드에서도 작동할까?

개발

같은 분야를 다룬 글들을 권해드려요.

요즘 인기있는 이야기들을 권해드려요.

일주일에 한 번!
전문가들의 IT 이야기를 전달해드려요.

[구독하기] 버튼을 누르면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동의됩니다.

일주일에 한 번! 전문가들의 요즘IT 이야기를 전달해드려요.

[구독하기] 버튼을 누르면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동의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