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 기획 디자인 개발 프로덕트 아웃소싱 프리랜싱

프로덕트

당신만을 위한 타깃형 금융 앱 분석

박소영

몇 해전만 하더라도 모두를 위한 서비스를 만드는 것에 집중했습니다. 비슷한 뉘앙스로 유니버설 디자인(Universal Design)과 같은 말도 보편성을 추구하면서 등장한 트렌드였습니다. 하지만 모두를 위한 것은 사실 존재할 수 없습니다. 때로는 정확하게 누구‘만’을 위한 서비스가 사랑받을 때도 있습니다. 재정관리, 지출관리, 월급관리, 공동 자금 관리를 제공하는 타깃형 서비스를 통해 인사이트를 얻어보도록 하겠습니다.

 

01. fabric | 부모의 마음을 이해하는 가정용 재정관리 서비스

Fabric은 The Best Mobile App Awards 2020를 수상하기도 한 공동 자금관리 서비스입니다. 온라인 은행 Simple의 COO와 데이터 관리 이사 출신의 두 사람이 2015년 설립했습니다. 초기에는 바쁜 부모들에게 복잡한 생명보험을 설명하기 위해 에이전트를 만나는 것보다 더 나은 대안을 제시하고자 출발했다고 합니다. 출시 이후 생명보험서비스를 넘어, 가족의 재정과 법률 정보를 한 곳에서 효율적으로 정리해주는 서비스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패브릭 일부 화면 캡처
자료: 패브릭 일부 화면 캡처, 직접 작성

 

실제로 한 설문조사에서 응답자의 52%가 재정문제로 정기적인 스트레스를 받고 있고 38~53세 사이의 사람들이 가장 큰 스트레스를 받는다고 합니다. 즉 경제활동인구이면서 부모인 연령층이 재정 계획에 대한 부담과 걱정을 가장 많이 한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이러한 부모 타깃을 대상으로 발전한 Fabric은 단순히 지출, 예산을 관리하는 기능을 넘어서 부모가 무슨 일이 생겼을 때 대비할 수 있도록 금융 리스트와 같은 기능을 함께 제공해 부모의 걱정을 공감하고 이해해줍니다. 금융회사에서 돈이 필요할 때 급하게 대출을 해주는 물리적 경험보다 부모 입장에서 막막하고 두려움을 해소할 수 있는 심리적 경험에 중점을 둔 서비스라고 볼 수 있습니다.

 

 

02. 페이워치&알바워치 | 소득이 유동적인 프리랜서에 집중한 금융 관리 서비스

페이워치는 국내 최초 급여 월렛 서비스를 지향하며 론칭됐습니다. 단순히 월급을 받는 통장 개념이 아니라 ‘한 달’로 묶여있는 ‘월급’ 제도를 벗어나 근로자가 ‘일한 만큼 언제든지’ 급여를 인출할 수 있습니다.

 

페이워치 일부 화면 캡처
출처: 페이워치 일부 화면 캡처

 

일한 돈을 몰아서 받는다는 개념에서 일한 만큼 언제든지 뽑아 쓰는 것으로 월급의 경험을 바꿔주는 서비스입니다. 다음 월급일까지 내가 번 급여에 대해서 접근이 불가능했던 방식을 탈피했습니다. 또한 신용도에 상관없이 필요시에 먼저 지급받는 방식으로 프리랜서에게 최적화된 것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페이워치는 알바워치라는 패밀리 브랜드와도 함께합니다. 두 서비스 모두 근로자의 출퇴근 기록, 급여 부분 인출, E-money전환, 선지급받은 금액을 제외한 월급 수령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며, 근로 관련 활동을 다각화로 지원합니다. 이를 통해 고용주 입장에서도 용이한 관리가 가능해지고, 전자 근로계약과 같은 서비스로 근로자와 고용주 간의 안정적인 관계 형성을 돕게 됩니다. 대면에서 불편할 수 있을 만한 커뮤니케이션을 비대면으로 옮긴 것만으로도 오해나 오류가 줄어든다는 서비스 강점이 존재합니다.

 

 

03. ZETA | 뭐든지 함께하는 커플을 위한 공동자금관리 서비스

ZETA는 the Real Simple Smart Money Awards 2020에서 수상한 커플을 위한 공동자금 관리 서비스입니다. 회원가입 후 카드를 연동하고 함께할 커플 파트너를 초대합니다. 함께 소비내역을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게 합니다. 우리식으로 표현하자면 ‘데이트 통장’ 개념입니다. 하지만 단순하게 계좌 서비스를 제공하지 않고 ‘공동 자금 관리의 All-in-One 서비스’를 추구합니다.

 

ZETA

일반적인 모임통장과 비슷한 서비스를 제공하지만 커플이라는 특정 그룹으로 한 단계 더 세분화한 타깃팅 서비스라는 점에서 눈 여겨 볼만합니다.

 

ZETA 일부 화면 캡처
출처: ZETA 일부 화면 캡처, 직접 구성

 

공동 예산 관리, 거래내역 조회 등 기본적인 현황 관리는 물론 메신저 기능을 통해 금융 앱이지만 커뮤니케이션 용도로 사용되고 있습니다. 일상에서 의사결정이 필요한 대부분은 상황은 ‘돈’을 쓸지 말지 얼마나 쓸지에 닿아 있습니다. 그런 니즈를 잘 흡수해서 메신저를 통해 둘만의 대화를 이어가고 바로 금융 행위에 필요한 돈을 함께 모으고 쓸 수 있도록 자연스러운 행동을 유도하는 것도 특징입니다. 누군가 초대해 한정된 인원만 쓰는 폐쇄적인 애플리케이션의 단점을 극복해서 자주 쓰고 오래 쓸 수 있게 하는 장치로도 활용됩니다.

 

 

04. PLEO | 복잡한 지출보고서는 이제 안녕, 기업 전용 지출 관리 서비스

PLEO는 Nordic Startup Awards 2019에서 올해의 스타트업으로 선정됐으며, 전 세계 17,000개 이상의 회사에서 채택해 사용하고 있는 기업 전용 서비스입니다.

PLEO 일부 화면 캡처
출처: PLEO 일부 화면 캡처, 직접 구성

 

기업에서 기업 소속 직원들의 지출을 관리할 때, 필요한 솔루션을 제공하는 PLEO는 클릭 한 번으로 직원 별 카드를 발급합니다. 카드 별로 한도를 설정하고 카드 활성화와 비활성화를 쉽게 선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카드 내역은 기업용 회계프로그램과 자동으로 연결됩니다. 직원이 수고롭게 이관해야 했던 데이터를 자동으로 연결해주면서 업무 효율성을 확보해줍니다. 또한 사람이 데이터를 옮길 때 발생되는 오류를 줄여줍니다. 직원 입장에서도 영수증을 캡처하거나 사진을 찍어 올릴 수 있고, 더 이상 지출에 대한 영수증 관리가 필요 없어집니다.

 

고전적인 경비 보고를 탈피해 모든 내역이 자동으로 분류되면서 쉬운 보고가 이루어집니다. 오프라인에서 영수증을 오리고 붙이고 단계별로 결재를 올리던 서비스를 온라인에 옮겨 놓으며 불필요한 단계를 모두 스킵한 형태이기 때문입니다. 즉 직원이 해야 할 일은 지출일 뿐 나머지는 서비스 채널에서 자동화합니다. 단계별로 처리해야 했던 일들을 순서와 무관하게 조정할 수 있게 한다는 것만으로 사용자 측면의 효익은 커지게 됩니다.

 

위에 언급된 사례처럼 때로는 모두가 쓸 수 있는 것보다 특정 타깃을 위한 서비스가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폐쇄적인 것처럼 보이지만 지정된 타깃이 쉽고 자주 쓸 수 있게 하는 장치들을 마련해 두는 것이 특징입니다. 즉, 사용하는 사람의 모수가 적은 대신 서비스 내에서 충분히 머무르거나 자주 찾을 수 있도록 외부 데이터를 연동하거나 사용자를 둘러싼 사람들과 공유할 수 있게 해 지속 가능함을 추구합니다. 때로는 고전적인 프로세스를 IT기술을 통해 과정 자체를 해체해 버림으로 효율성을 극대화합니다.

 

일상의 대부분의 의사결정 지점에는 금융활동이 포함되거나 연결됩니다. 이런 상황에 따라 모두가 다른 니즈에 맞춰 초개인화 서비스가 필요할 때도 있지만 때로는 같은 니즈를 가진 타깃 군을 대상으로 한 서비스가 필요할 때도 있을 것입니다. 우리는 이제 타깃을 해체하고 재그룹하는 형태로도 서비스 대상을 규정할 수 있어야 합니다.

박소영

국제경영과 중국어를 전공하고 전형적인 마케터의 길을 밟았다. ‘R’ O2O플랫폼과 ‘D’언론사의 마케팅팀에서 일했다. 지금은 UXer와 Marketer 중간쯤에서 일한다. 여전히 세계에 대한 호기심이 많고 하고 싶은 이야기가 많아 글로 남기는 일을 좋아한다.

같은 분야를 다룬 글들을 권해드려요.

요즘 인기있는 이야기들을 권해드려요.

일주일에 한 번!
전문가들의 IT 이야기를 전달해드려요.

[구독하기] 버튼을 누르면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동의됩니다.

일주일에 한 번! 전문가들의 요즘 IT 이야기를 전달해드려요.

[구독하기] 버튼을 누르면 개인정보 처리방침에 동의됩니다.